상습 정체구간, 기존 32분 걸려
민간사업자 운영…요금 2400원
오세훈 "도로상부 시민 공간으로"
상습 정체 구간인 경인고속도로 신월나들목(IC)과 서울 여의도동 여의대로 및 올림픽대로를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16일 0시 개통됐다. 2015년 10월 착공한 이후 5년6개월 만이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상습 정체 구간인 경인고속도로 신월나들목(IC)과 서울 여의도동 여의대로 및 올림픽대로를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16일 0시 개통됐다. 2015년 10월 착공한 이후 5년6개월 만이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출퇴근 시간대 통행 시간이 32분에서 8분으로 줄어든다. 16일 서울 서남권과 여의도를 직접 연결하는 ‘신월여의지하도로(옛 서울제물포터널)’가 뚫리면서다.

서울시는 이날 경인고속도로 신월IC와 여의도동 여의대로·올림픽대로를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를 개통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 도로는 총 길이 7.53㎞의 왕복 4차로다. 국내 최초의 도심 내 대심도 지하터널로, 국회대로 지하 50~70m 깊이에 놓였다. 2015년 10월 착공해 5년6개월 만에 완공됐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서 상습 교통정체 구간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 구간의 출퇴근 시간대 통행 시간이 8분 안팎일 것으로 내다봤다. 기존 32분에서 24분 단축되는 것이다. 제한 속도는 시속 80㎞다.

이 도로는 30년간 민간사업시행자가 직접 운영하면서 통행료로 수익을 내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으로 진행됐다. 도로 이용요금은 2400원이다. 주행 중 통행료가 자동 부과되는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도입한 게 특징이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이 도로 상부에 약 11만㎡에 이르는 친환경 녹지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개통을 하루 앞둔 이날 개통식을 열고 “2025년까지 도로 상부를 광화문 광장의 다섯 배에 달하는 시민의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도로교통은 경제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며 “서울 서남권 경제 거점벨트를 조성해 발전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오 시장의 ‘지상철 지하화’ 공약이 본격화될지 주목하고 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강북 지역에 있는 1호선과 경의선 등 지상철을 지하화하고 그 위에 공원 등을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강북과 강남의 균형 발전을 도모한다는 취지다.

다만 수십조원에 달하는 공사 비용과 장기 공사로 인한 교통난 등이 걸림돌로 꼽힌다. 그동안 서울시장 선거 때마다 여러 후보가 비슷한 공약을 냈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오 시장은 이날 지상철 지하화 구상 계획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엔 말을 아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