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색 갖춘 삼천·학산·완산·여행자·이팝나무 도서관 개관
전주시, 도심 도서관 5곳 릴레이 개관…'책의 도시' 선포

전북 전주시가 독서를 통해 삶을 바꾸고 미래를 준비하는 '책의 도시'로 나아간다.

시는 15일 도심 도서관 5곳을 개관하고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를 비전으로 선포했다.

김승수 시장은 이날 새롭게 단장한 삼천도서관에서 열린 선포식에서 "시민과 여행자에게 사랑받는 인문 관광 도시가 되겠다"며 문화 정책 추진 구상을 내놨다.

김 시장이 밝힌 5대 중점방향은 '삶의 중심이 되는 도서관', '책을 읽고 쓰고 만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독서문화', '가보고 싶은 책 여행 도시', '전주가 기억하는 동문 책거리' 등이다.

시는 이에 발맞춰 이날 삼천·학산·완산 등 5개 도서관 문을 일제히 열었다.

먼저 선포식이 열린 삼천도서관은 리모델링을 통해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탈바꿈했다.

정숙을 강조한 기존 도서관 틀에서 벗어나 어린이와 유아 책 놀이터, 휴식·문화 공간, 정글짐 소극장 등으로 구성된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변신했다.

평화동에 조성된 '학산 숲속 시집도서관'은 자연 속에서 독서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김용택·안도현 등 우리나라 대표 시인의 친필 사인과 세계 각국의 외국어 원서 시집 등이 비치됐다.

전주시, 도심 도서관 5곳 릴레이 개관…'책의 도시' 선포

구도심과 인접한 완산도서관은 창작활동에 집중한 '자작자작 책 공작소'로, 전주역 앞 여행자 도서관은 관광 안내와 여행 서적 열람, 짐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각각 거듭났다.

방치된 폐산업시설을 재생한 팔복예술공장에는 '이팝나무 그림책 도서관'이 들어섰다.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1820년대 빈티지 팝업부터 2000년대 현대 작품까지 80여 개 팝업북(책장을 펼칠 때 그림이 입체적으로 나오는 책)을 만나볼 수 있다.

시는 앞으로도 서학동 예술마을과 아중호수 등에 저마다의 특색을 갖춘 도서관을 짓는 등 문화·예술 인프라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승수 시장은 "공공 도서관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꽃심', '책기둥' 도서관에 이어 기존 고정관념을 깬 특화 도서관이 곳곳에 들어서고 있다"며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삶이 다시 책이 되는 도시를 만드는 데 도서관이 중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