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세월호의 목적지였던 제주에서도 추모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세월호 목적지' 제주서도 참사 7주기 추모행사

제주도교육청은 15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세월호 7주기 추모 주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 도 교육청은 세월호의 아픔과 교훈을 기억하기 위해 건물 밖에 추모 현수막을 내걸고 1층 로비에 노란 리본이 달린 화분을 비치한다.

이석문 도 교육감은 "세월호 7주기를 맞아 바람으로, 들꽃으로, 햇살로 우리와 함께하고 있는 영령들을 진심으로 추모한다"며 "여전히 같은 아픔과 그리움으로 7주기를 보내고 계실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제주기억관 7주기 준비위원회는 16일 오후 4시 제주시 봉개동에 있는 세월호 제주기억관에서 추모 문화제를 개최한다.

행사에는 가수 장필순과 강허달림, 극단 예술공간 오이 등이 참여한다.

앞서 세월호 제주기억관에서는 지난 11일부터 분향소가 마련돼 운영되고 있다.

또 벽화 그리기 '우리는 세월호를 그려요'와 공연 '우리는 세월호를 노래해요', 특별 전시 '우리는 세월호를 얘기해요' 등 다양한 추모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다.

오는 24일에는 지난 11일부터의 추모를 마무리하는 참가자들의 세월호 진상 규명 촉구 선언이 있을 예정이다.

'세월호 목적지' 제주서도 참사 7주기 추모행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도 16일부터 오는 23일까지 JDC 엘리트빌딩 1층 정원에서 세월호 추모 공간을 운영한다.

노란 바람개비로 꾸며지는 이 공간에서는 세월호 관련 자료 전시가 진행된다.

방문객을 위한 노란 리본 300개도 비치된다.

JDC는 또 1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제주국제공항 1층 1번 게이트 앞에서 면세점 판촉 직원들과 입도객을 대상으로 노란 리본 그림이 새겨진 KF94 마스크도 배부된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