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바일 게임 속 캐릭터, 아이유 모습과 흡사
국내 네티즌 "이것도 동북공정 아니냐" 지적 일어나
아이유 캐릭터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유 캐릭터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의 한복 자태와와 흡사한 캐릭터가 중국 모바일 게임에 등장하자 국내 네티즌이 문제제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국내 출시된 중국의 모바일 게임 ‘황제라 칭하라’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청나라 의복이 2016년 종영한 SBS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아이유가 입었던 한복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게임 속 여성 캐릭터의 의상은 드라마 속 아이유와 입었던 한복과 디자인인과 색상이 비슷하다. 심지어 꽃을 들고 있는 포즈마저 동일하다.

‘황제라 칭하라’는 중국 게임사 클릭터치가 지난 2018년 출시한 모바일 게임이다. 과거로 돌아간 유저들이 황제가 되어 나라를 일으켜 세우고 인물들이 사랑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은 롤플레잉 게임이다. 청나라를 시대배경으로 해 진행되는 해당 게임의 여성 캐릭터가 입은 의복이 고려 황실을 배경으로 전개되는 ‘달의 연인'의 여주인공 아이유가 입은 한복과 흡사해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것.

최근 중국 게임 속의 한복 논란은 최근 '랜선 동북공정'과 맞물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앞서 중국 모바일게임 ‘후궁의 법칙’ 속에 등장하는 청나라 의복도 한복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중국 게임사 페이퍼게임즈가 국내 출시한 '샤이닝니키'에서는 한복을 모티브로 한 의상이 등장했다. 이 게임은 이용자가 캐릭터의 의상·메이크업 등을 선택하는 게임이다.

당시, 한국 출시를 기념해 중국 서버에 한복을 모티브로 한 의상을 선보이자 중국 이용자 사이에서 "한복은 중국 의상"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여론이 악화됐다. 결국 페이퍼게임즈는 한국 서비스를 종료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