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산림박물관도 실내·외 모든 시설 반려동물에 개방
'저도 데려가요'…진안 데미샘 휴양림, 반려동물 동반 객실 운영

섬진강 발원지인 전북 진안군의 데미샘 자연휴양림이 반려동물 전용 객실을 운영한다.

국립자연휴양림 중 산음·검마산·천관산 휴양림 등 3곳이 반려동물 동반 출입을 허용하고 있으나, 공립자연휴양림 중에서는 데미샘 휴양림이 처음이다.

전북도는 데미샘 휴양림의 37㎡형 8인용 한옥 1동을 반려동물 동반 출입 전용으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반려동물 등록이 된 반려동물만 시설 내 동반 입장이 허용되며, 15㎏ 이상 대형동물 및 맹견·질병이 있는 동물은 출입이 제한된다.

도는 조만간 데미샘자연휴양림에 반려동물과 함께 즐기는 힐링 숲(1천500㎡)을 조성하고 숙박시설도 2동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순창군에 있는 전북도 산림박물관의 실내·외 모든 시설을 반려동물에도 전면 개방하기로 했다.

반려동물 인구가 1천만명을 웃도는 시대 흐름에 발맞춰 폭넓은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취지에서다.

김용운 도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여행 때 반려동물 전용 객실을 이용하면 (반려동물을) 친척이나 전문 업소에 맡기는 불편함이 줄어들 것"이라며 "점차 증가하는 반려동물 인구 추세에 맞춰 반려동물과 동반 여행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