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김해박물관, 창원시립박물관 건립 지원

국립김해박물관이 경남 창원시가 추진하는 시립박물관 건립을 지원한다.

허성무 창원시장과 오세연 국립김해박물관장은 13일 창원시청에서 창원시 역사문화 조사·연구, 창원박물관 건립·운영, 지역문화 발전에 협력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했다.

창원시는 2025년 개관을 목표로 시립박물관을 건립하려 한다.

성산구 중앙동 근로복지공단 창원병원 옆 시유지를 건립 부지로 정했다.

국비와 지방비 714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박물관을 짓는다.

창원시는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타당성 조사가 순조로우면 올 하반기 전시 기본계획 수립·유물조사 용역을 거쳐 내년 말 박물관 건물 착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세연 관장은 "학술, 실무역량을 집중해 성공적인 창원박물관 건립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