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주한미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50%에 거의 다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10일 보건조치 조정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관련 공동체 구성원의 47% 이상에 대한 백신접종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29일 주한미군이 접종 개시를 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주한미군은 작년 말 모더나사(社)의 코로나19 백신으로 접종 개시를 한 데 이어 지난달부터는 존슨앤존슨사의 얀센 백신을 추가로 투입했다. 특히 얀센 백신의 경우 일정 간격을 두고 2회 접종을 해야 하는 모더나 등 다른 백신과 달리 한 번만 맞으면 되는 것이어서 주한미군 백신 접종도 상대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주한미군이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는 11일부터 수도권에 해당하는 제2구역(Area II)에 대해 공중 보건방호태세(HPCON) 단계를 '찰리'에서 '브라보'로 한 단계 완화한다고 밝힌 것 역시 백신 접종률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HPCON은 위험도를 평시인 '알파'(A)부터 '브라보'(B), '찰리'(C), '델타'(D) 등 4단계로 구분한다. 브라보 단계는 한국 방역 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해당한다.

현재 성남과 용산 등 수도권 일부와 수도권 외 지역인 나머지 주한미군 제1·3·4구역 등은 이미 '브라보'가 적용 중인데, 이번 조정으로 남한 전역에 대한 보건 조치가 '브라보'로 일괄 적용되게 됐다.

다만 일부 집단발생 지역에 있는 기지 등의 경우 예외적으로 강화된 조치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럽·목욕탕·노래방·헬스장 등에 대한 출입 금지 조치도 현행대로 유지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