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은 '제13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이 9일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바로알림단은 해외 언론매체 누리집 등에서 한국에 대한 오류를 찾아내고, 외국인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있는 민간 참여단이다.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고 외국어를 활용할 수 있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구성한다.

이번 제13기에는 외국 대사관 직원, 재외동포, 교환학생 등 외국인과 교류 경험이 있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총 45명을 선발했다.

해외문화홍보원 박정렬 원장은 "지난 8년 동안 바로알림단 431명이 한국에 대한 잘못된 정보 9천여 건을 찾아내는 성과를 냈다"라며 "한국에 대한 외국인들의 잘못된 지식이나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오류시정 요청과 더불어 해외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오류 찾아낸다…'13기 대한민국 바로알림단' 발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