튤립·수선화 등 봄꽃 12만 송이 한 자리에

9일부터 '봄꽃 전시' 개최
가는 길목마다 '튤립 잔치'…서울식물원 봄꽃 전시 개최

열매를 주렁주렁 맺은 파파야, 빨갛고 노랗게 만개한 튤립, 흐드러지게 핀 수선화…. 봄꽃 12만 포기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서울시는 9일부터 마곡동 서울식물원(사진)에서 ‘2021 서울식물원 봄꽃 전시’를 연다. 서울시는 “야외 정원부터 온실까지 발길이 닿는 전시공간 곳곳에서 다양한 봄꽃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실 입구의 기획전시실은 21종의 봄꽃과 관엽식물을 촘촘히 심은 수직정원으로 꾸며졌다. 관람 동선을 따라가면 다양한 품종의 제라늄 수선화 수국 등이 있다. 온실에선 바오바브나무 올리브나무 등 국내에서 보기 어려운 식물도 여럿 볼 수 있다. 나무에 열대과일이 열린 모습을 보는 기회도 마련됐다. 성인 얼굴만큼 커다란 꽃을 만개한 횃불생강, 빨간 꽃을 1년 내내 피우는 하와이무궁화도 눈여겨볼 만하다.

야외에서는 봄바람을 느끼며 꽃놀이를 즐길 수 있다. 주제정원과 호수원 수변가로에 색색의 튤립과 수선화가 한가득 피어 있기 때문이다.
가는 길목마다 '튤립 잔치'…서울식물원 봄꽃 전시 개최

가는 길목마다 '튤립 잔치'…서울식물원 봄꽃 전시 개최

한정훈 서울식물원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길 바라면서 전시를 준비했다”며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화려하게 피어난 봄꽃을 보면서 기운을 얻는 분이 많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오는 6월까지 이어진다. 코로나19로 인해 온실 동시 입장은 200명으로 제한된다. 서울식물원 관계자는 “평일과 주말 오전에 방문하면 기다리지 않고 여유롭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식물원 야외 관람은 연중 상시 무료이고, 유료 관람구역인 온실은 1인당 5000원(제로페이 결제 시 3500원)을 내야 한다. 서울식물원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전시를 볼 방법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시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공식 유튜브에 공개할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