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송준근X채윤, ‘저희는 비즈니스 커플 폭로

[연예팀] 송준근과 채윤이 ‘아침마당’에서 ‘환장의 짝꿍’으로 활약했다.

송준근과 채윤이 오늘 5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연예계 대표 환장의 짝꿍’ 특집으로 펼쳐진 이날 방송에서 송준근은 “다들 가족 같은 절친 아니냐. 저희는 비즈니스 절친이다. 하지만 노래할 때는 제가 굉장히 의지하고 있다”라며 채윤을 소개했다.

이에 채윤은 “지금 좀 서운하다. 저희가 요즘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이 만나고 있다. 한 달에 20일은 본다”라고 덧붙여 ‘찐친 케미’를 뽐냈다.

송준근은 “사실 저희는 우주가 내려준 세기의 커플이다. 왜냐하면 저희 딸 이름이 채윤이다. 집에선 저희집 채윤이에게 시달리고 밖에서는 이 채윤한테 시달린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채윤과의 첫만남을 회상하던 송준근은 “노래방에서 마이크를 안놓고 우선예약을 계속 하더라. 그리고 채윤이 쓸 데 없이 개그 욕심이 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채윤이 “당시 송준근이 너무 재미가 없었다”라고 맞받아치자 송준근은 “저는 돈 받는 데에서만 웃긴다”라고 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채윤은 가수 현숙과 저팔계 성대모사로 이정민 아나운서와 성대모사 대결을 하며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여기에 송준근은 코끼리 개인기를 더해 안방 시청자들에게 활발한 에너지를 전했다.

또한, 송준근과 채윤은 최근 발매한 듀엣곡 ‘으라차차 내 인생’로 무대를 펼쳤다. 두 사람은 깜찍한 안무와 반전 가창력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이용식은 두 사람의 무대에 "남진과 장윤정에 이어 환상의 짝꿍"이라며 극찬을 남겼다. 다른 출연자들 역시 송준근과 채윤의 무대에 감탄하며 함께 흥을 폭발시켰다.

‘으라차차 내 인생’은 재치있고 공감되는 가사와 간드러지는 채윤과 송준근의 보이스가 더해져 들으면 절로 힘이 나는 응원곡이다. 트롯 프로듀서 계의 신흥 강자 빅보스(김태규)와 ‘화끈하게 신나게’를 작곡한 박혜연, 신인 작사가 오은영이 힘을 합쳐 더욱 완성도 높은 곡을 탄생시켰다.

한편, 송준근은 채윤과 최근 듀엣곡 ‘으라차차 내 인생’을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사진출처: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