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가 지난해 폭우 피해와 복구 과정을 담은 백서를 발간해 '재난 교과서'로 활용한다.

6일 충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28일부터 8월 11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인명, 주택, 도로, 농지 등 90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엄정면은 8월 2일에 344㎜가 쏟아지기도 했다.

막대한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 1천956억원의 복구비가 지원됐다.

"재난 교과서로 활용" 충주시 작년 수해 백서 만든다

시는 수해 현장 상황, 응급 대응, 피해 조사, 복구 과정, 문제점과 개선 방향 등을 담은 수해 백서를 오는 6월 말까지 만들기로 했다.

자원봉사자들의 구호·복구 활동, 수재의연금품 기부 내용, 수재민들의 아픔, 위기 극복 관련 미담도 수록한다.

시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기록한 책자와 이북(e-book)을 충주소방서,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지사, 한전 충주전력지사 등 지역 재난관리 책임기관과 다른 지자체에 배포할 계획이다.

조길형 시장은 "재난재해 대응체계 및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재난 대비 교과서가 될 수 있도록 내용을 알차게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