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전시 내달 2일까지

전남 화순군은 6일 군립 석봉미술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아카이브 전시를 시작했다.

김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민주·인권·평화를 통한 인류공생의 정신을 공유한다.

고인의 삶을 재조명한 전시는 '코리아 연대기-김대중 대통령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내달 2일까지 이어진다.

1층 제1전시실에는 주요 역사적 순간을 회화로 재현한 서기문 전남대학교 미술학과 교수와 조현수 작가의 작품이 설치됐다.

2층 제2전시실에서는 학산 곽정우, 무림 김영기 등 서예가 18명이 붓으로 변주한 김 전 대통령의 어록을 만날 수 있다.

2층 석봉전시실에서는 김 전 대통령의 생애를 사진으로 감상할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석봉미술관은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화순군은 전시와 함께 김 전 대통령 정치 입문 67주년이자 대통령 출마 5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도 두 차례 연다.

전시 개막 당일인 이날과 오는 20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음악회는 광주문화방송 유튜브 채널에서 비대면으로 감상할 수 있다.

소프라노 김선희, 가수 정용주 등이 공연한다.

화순군 관계자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전시회로 감염병 예방에도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