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지역 주민의 문화·힐링 공간인 영동읍 용두공원에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픽! 영동] '용두공원'에 찾아온 완연한 봄

공원 내 산책로와 어린이 놀이시설, 운동시설 주변 곳곳에 매화, 개나리, 목련 등 형형색색 봄꽃이 만발했다.

특히 공원 입구부터 산책로를 따라 만발한 벚나무는 선선한 바람에 꽃잎을 날리며 주민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공원 언덕에 조성된 200m 길이의 '군민 화합의 벽'에는 주민들이 직접 지은 시와 그림, 조각들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픽! 영동] '용두공원'에 찾아온 완연한 봄

영동군 관계자는 5일 "밤에는 주변 경관과 어우러진 조명이 새로운 볼거리를 연출한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가면서 군민 모두가 이곳에서 답답함을 달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공원은 연면적 5만9천504㎡ 규모로 2006년 10월 개장했다.

영동군은 올해 1억원을 들여 5천㎡ 규모의 무궁화동산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글 = 전창해 기자, 사진 = 영동군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