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은 부산대학교 및 경상국립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비만 예방 신소재 기술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광동제약은 비만예방 또는 치료용 신소재 및 이의 추출물에 대한 특허와 신소재의 종자 및 재배 기술에 대한 권리를 확보했다.

광동제약, 비만예방 신소재 기술 도입…건기식 개발 주력

해당 신소재는 동물실험에서 다른 항비만 기능성 원료보다 낮은 농도에서도 체지방을 감소시켰다.

비만 동물모델에서 항비만 효과를 측정한 결과 지방세포의 지방축적억제를 보이면서도 간과 신장의 부작용은 거의 없었다.

광동제약은 이 신소재 추출물 기술을 적용해 체지방 개선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