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토요일인 3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전부터 봄비가 내리고 전날 보다 기온이 낮아 선선할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2일 오후부터 4일까지 중부지방·경북 북부·제주에서 30~80㎜(많은 곳 제주 남부·동부 100㎜ 이상, 제주 산지 150㎜ 이상)다. 전남 남해안과 경남권 해안·경북 남부·울릉도·독도에는 20~60㎜, 전라권(남해안 제외)·경남 내륙·제주 북부, 서부·서해5도에는 10~40㎜의 비 소식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9~16도, 낮 최고기온은 12~21도로 예보됐다. 특히 낮 기온은 전날 보다 다소 낮아 선선할 것으로 보인다. 비가 오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으로 것으로 기상청은 봤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