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과 휴일 전국에 봄비…토요일 낮 기온 20도 내외

주말과 휴일 전국에 촉촉한 봄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발달해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일 밤 제주도와 전남 서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오전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3일 본격적인 비가 시작되기 전 새벽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제주도는 강한 남풍이 불면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고 지형적인 영향으로 3일 새벽부터 낮 사이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비는 4일 오전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를 시작으로 오후에는 전국이 대부분 그치겠지만, 전남권은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다.

강원 산지는 4일 아침부터 오후 사이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고 비가 내리는 지역은 도로살얼음이 새기는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제주도 산지·동부·남부는 30∼80㎜(많은 곳 제주도 남부와 동부 100㎜ 이상, 제주도 산지 150㎜ 이상), 전남 남해안과 경남권 해안, 경북(북부 제외), 울릉도·독도는 20∼60㎜, 전라권(남해안 제외)과 경남 내륙, 제주도 북부·서부, 서해5도는 10∼40㎜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북부 산지 2∼7㎝, 강원 중·남부 산지 1∼3㎝다.

3일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이날보다 2∼5도 낮은 20도 내외가 되겠다.

강원 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15도 내외로 선선할 예정이다.

4일 낮 기온은 3일보다 3∼7도가량 더 떨어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이 15도 내외가 되고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내륙은 10도 이하로 쌀쌀하겠다.

3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9∼15도, 낮 최고기온은 12∼22도로 예상되며 4일 아침 최저기온은 5∼15도, 낮 최고기온은 8∼18도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