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갑 의원 "상습 침수피해 겪던 주민에게 큰 도움"
해남·완도·진도 300억 규모 농경지 침수피해 예방시설 착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재갑(전남 해남·완도·진도) 의원은 2일 전남 해남·완도·진도 농경지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배수개선사업 3개 지구의 신규 착수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배수개선사업은 배수문, 배수장, 배수로 등 방재시설을 구축해 농경지 침수피해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신규 착수 대상지구로 선정된 ▲ 해남 황산지구(총사업비 93억) ▲ 완도 충도지구(총사업비 96억) ▲ 진도 군내지구(총사업비 110억) 등은 그동안 상습 침수로 농민들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윤 의원은 해남 등 3개 지구 신규 착수를 위해 농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 신속한 사업 착수를 촉구해 왔다.

배수개선사업의 추가 추진을 위한 해남군 마산면 오호지구(추정사업비 101억)는 2021년도 기본조사 대상지구로 선정됐다.

오호지구는 기본조사를 통해 사업 타당성과 규모를 결정한 후 본사업이 시작된다.

윤재갑 의원은 "농업용수의 공급과 배수는 농업을 위한 기본 중의 기본임에도 예산 부족으로 농민들의 애를 태워 왔다"며 "농업기반시설 부족이 해남·완도·진도 농민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