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거리 5억㎞로 지구 1만2천500바퀴 달려

KTX 개통 17년, 국민 한 사람당 16번 탔다…누적 8억2천만명

2004년 4월 1일 개통한 KTX가 17년간 전국 7개 노선에서 8억2천만명을 태우고 5억㎞를 운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5천만 국민이 한 사람당 16번 이상 KTX를 탄 셈이고, 4만㎞인 지구 둘레를 1만2천500바퀴 돌 수 있는 거리다.

2004년 경부선(서울∼부산)과 호남선(용산∼목포)을 시작으로 2010년 경전선(서울∼진주), 2011년 전라선(용산∼여수엑스포), 2015년 동해선(서울∼포항), 2017년 강릉선(서울∼강릉), 2021년 중앙선(청량리∼안동)까지 차례로 KTX가 달리기 시작했다.

하루 운행 횟수는 350회(주말 기준)로 개통 초기 132회에 비해 2.5배 이상 늘었고, 14개였던 KTX 정차역은 60개가 됐다.

KTX 개통 17년, 국민 한 사람당 16번 탔다…누적 8억2천만명

하루 평균 이용객은 7만2천명에서 2019년 기준 18만명으로 2.5배 증가했다.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일평균 12만명 수준으로 줄었다.

일평균 가장 많이 이용한 역은 서울역으로 지난해 기준 4만5천명이 넘게 타고 내렸다.

이어 동대구역이 2만명, 광명역 1만8천명 순이다.

KTX 개통 당시에는 전체 이용객의 85%가 역 창구에서 승차권을 샀지만 지금은 82%가 '코레일톡' 앱 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발권한다.

올해부터는 네이버, 카카오와 제휴해 별도 앱 설치 없이 간편하게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다.

코로나 사태 이후에는 방역과 안전에 모든 가용자원을 투입하며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국민과 함께 성장해온 KTX에 대한 사랑과 성원에 감사드리며 품격있는 서비스와 철저한 안전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