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의 현장에서 온몸이 부서지는 그날까지 기도드리고 싶다"
조계종 사노위, 미얀마대사관에 특별입국 신청…"현장서 기도"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1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주한 미얀마대사관을 방문해 현지 기도를 위한 특별입국을 신청했다.

특별입국 신청자는 조계종 사노위원장 지몽스님과 혜도스님, 종수스님 등 승려 3명이다.

이들은 신청에 앞서 미얀마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도 장소는 부처님 생존 시 머리카락이 보존된 성지인 쉐라곤 파고다"라며 "군인들은 악의를 멈추고 미얀마인들은 고통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기도를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여건이 된다면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 현장에서도 "온몸이 부서지는 그날까지 기도를 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지몽스님은 "미얀마에서 위험 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걱정하는 정부의 입장과 국민들의 우려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럼에도 저희는 불교 수행자로서 부처님의 가르침이 더 이상 무너지는 것과 미얀마인들의 큰 고통을 외면할 수 없기에 입국신청을 하게 됨을 널리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몽스님은 "민간인 살생을 저지르는 군부들도 대부분 한번쯤은 단기 출가를 했을 것이며 부처님 가르침과 계율을 배웠을 것"이라며 미얀마의 승려들에게 "군부에 준엄하게 꾸짖어 그들의 적의스러운 마음에서 깨어나도록 가르쳐주실 것을 간절하게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조계종 사노위, 미얀마대사관에 특별입국 신청…"현장서 기도"

지몽스님은 신청서를 제출하고서 기자들과 만나 "대사는 다른 일정이 있어 만나지 못했고 대사 비서관을 만나 서류를 접수했다"며 "본국에서 며칠 안에 답변이 올 수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얀마에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들어가서 기도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다시 한번 간곡하게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유학생 등으로 구성된 미얀마청년연대의 헤이만(31)씨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스님들의 기도가 미얀마에 평화를 가져오고, 쿠데타에 저항하는 미얀마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계종 사노위 스님들은 지난 12일 한국에 거주하는 미얀마 학생, 활동가들과 서울 도심 6㎞ 구간을 '오체투지(五體投地)'로 행진하며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한 바 있다.

조계종 사노위, 미얀마대사관에 특별입국 신청…"현장서 기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