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카카오페이지, 추리소설 공모…"웹툰·영상화 추진"

CJ ENM과 카카오페이지가 '제5회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2016년부터 열린 이 공모전은 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요소를 갖춘 복합장르 소설 공모전이다.

당선작은 카카오페이지와 연재 계약을 맺고 웹소설로 기획·개발되며 검토 후 웹툰 제작의 기회가 제공된다.

CJ ENM은 영화와 드라마 등으로 영상화를 검토해 추진한다.

양사는 최근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 등 웹툰과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영화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다양한 소설 IP(지적재산)와 창작자를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제2회 대상 수상작인 '일곱 번째 배심원'과 우수상 '암흑검사'는 국내 유력 영화 제작사와 영상화 계약을 체결했고, 같은 회 금상 수상작인 '내가 죽였다'와 제3회 금상 '경계인' 등은 웹툰화를 추진 중이다.

공모에는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누구나 카카오페이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당선작 발표일은 8월 2일이고, 대상 1편에 3천만원 등 총상금은 6천500만원 규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