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누리 교수 등 8명의 '코로나 사피엔스, 새로운 도약'

"코로나19는 세 가지 옐로카드를 보내고 있어요.

지금 한국 사회에 거의 부재한 사회적 가치, 공공적 가치, 생태적 가치를 가져야 한다는 준엄한 경고를 우리에게 보내는 것입니다.

"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시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를 변곡점으로 새로운 역사의 첫걸음을 내딛자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처하기에 따라 팬데믹 위기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대변혁을 이뤄낼 준비가 돼 있는가?
이를 위해 국내 석학 8명이 '포스트 코로나 우리 사회는 어디로 가는가'란 주제로 의기투합했다.

김누리 중앙대 대학원 독일유럽학과 교수와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 홍기빈 칼폴라니 사회경제연구소 연구위원장, 최근배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김준형 한동대 국제정치학 교수, 김용섭 날카로운 상상력연구소 소장, 이재갑 한림대 의대 부교수가 그들이다.

이들은 공저 '코로나 사피엔스, 새로운 도약'에 '라이피즘, 신인류의 이념', '새로운 성장동력', '체제의 대전환', '혁신의 조건', '그린으로의 전환', '탈세계화의 가속', '비대면의 역전', '위드 코로나 시대'를 각각 게재해 팬데믹 위기의 실체를 분석함은 물론 그 위기에서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찾는 지혜를 들려준다.

김누리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을 통해 우리는 '모두가 안전하지 않으면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는 각자도생 사회의 한계를 절감했고, 신자유주의 체제 속에서 부의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음을 거듭 목도했다"고 사회적·공공적·생태적 가치가 결여된 한국 사회를 강도 높게 비판한다.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이념으로 인간 존엄성을 강조하는 '라이피즘(lifism)'을 제시한다.

장하준 교수는 "정부의 개입이 적을수록 좋다는 도그마는 깨져버렸다"면서 "새로운 경제 질서 개편의 중심에는 '보편적 복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와 관련해 실업자, 생계형 자영업자, 돌봄노동자 등 복지 사각지대에 노출된 사람들이 겪는 구조적 문제들을 짚어낸 뒤 보편적 복지가 기업가와 노동자를 위한 사회적 완충장치로 작동할 경우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최근배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로 세계적 경제 불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본소득이 중요한 키워드로 등장한 현실을 상기시키며 "대한민국 혁신이 활성화하려면 청년들의 역량을 키워줘야 하고, 그런 점에서 청년 대상의 기본소득은 혁신의 시드머니이며 사회의 미래를 만드는 최소한의 투자"라고 역설한다.

기본소득을 생계유지비가 아닌 '사회적 투자'로 바라보자는 것이다.

홍종호 교수는 "환경과 경제는 별개의 문제가 아니며, 안전한 환경의 토대 위에서만 경제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그린뉴딜을 중심으로 하는 친환경 사업이 광범위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린뉴딜은 화석 연료 중심의 산업구조를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전환해 에너지 정책의 기조뿐 아니라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이라는 얘기다.

이재갑 교수는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2020 코로나19 등 미지의 바이러스를 수차례 겪어온 우리는 향후 또다른 바이러스가 나타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이제 포스트 포로나 시대가 아닌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의 삶을 고민하자"고 역설한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진단하고 백신과 방역을 둘러싼 논란 등에 대해서도 언급한다.

앞서 언급한 바처럼 재난은 위기이자 새로운 기회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우리가 성장과 발전을 위해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한편, 당연시해온 체제와 이데올로기를 성찰케 하는 계기가 되고 있는 것. 나아가 과거의 질서에서 벗어나 불합리한 구조를 바로잡고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시간이다.

저자들은 이렇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거대한 재난은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고 실현해갈 기회가 될 것이며, 새로운 인식의 틀을 가져다주는 의외의 선물이 될 수 있습니다.

"
인플루엔셜. 243쪽. 1만6천500원.
코로나 팬데믹 1년…석학들이 제시하는 신인류 지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