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쌍계사서 고산당 혜원 대종사 영결·다비식 엄수

대한불교조계종 제29대 총무원장을 지낸 고산당 혜원(慧元) 대종사의 영결·다비식이 27일 경남 하동 쌍계사에서 종단장으로 거행됐다.

영결식은 쌍계사 도원암 앞에서 명종에 이어 삼귀의, 영결법요, 헌향·헌다, 행장 소개, 영결사, 법어, 추도사, 조사, 추모가 등 순으로 진행됐다.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영결사에서 "고산당 혜원 대종사님께서 입멸을 보이시니 봄빛 가득한 지리산이 일순간 빛을 잃었다"며 안타까워했다.

원행 스님은 혜원 대종사 영전에 시 한 편을 올렸다.

'황매산 기슭에 매화 꽃피니/ 방장산 가득히 매화향이네/ 대종사님의 열반시적을 사훈 삼아/ 쌍계의 시냇물이 끊이지 않을 것입니다'
하동 쌍계사서 고산당 혜원 대종사 영결·다비식 엄수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세민 스님은 추도사에서 "지리산이 깊은 적막 속에서 몸을 뒤척이며 비통함에 잠겼다"면서 "산도 슬픔으로 인해 빛을 잃고 깊은 침묵에 잠겼고 새들도 길을 잃고 나뭇가지를 옮겨 다니며 적멸의 빈자리를 보고 울고 있다"고 애도했다.

하동 쌍계사서 고산당 혜원 대종사 영결·다비식 엄수

영결식에 이어 쌍계사 국사암 앞 연화대에서는 시신을 불태워 유골을 거두는 다비식이 치러졌다.

만장을 앞세운 장례 행렬은 법구(法軀)를 연화대 화장장에 안치한 뒤 불을 붙였다.

희뿌연 연기를 내는가 싶더니 어느새 큰 불길로 이어졌고 고산당 혜원 대종사의 육신이 화염 속으로 사라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