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축복' 이동환 목사, 엠네스티 언론상 특별상
[종교소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의 신비상' 공모

▲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추기경)는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제16회 생명의 신비상'을 공모한다고 24일 밝혔다.

생명의 신비상은 생명위원회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공모는 생명과학·인문사회과학·활동 등 세 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분야별로 본상과 장려상을 시상하고 각 분야를 포괄해 대상을 선정한다.

수상자에게는 추기경 명의 기념 상패와 대상 상금 3천만원, 본상 2천만원, 장려상 1천만원이 주어진다.

제16회 수상자는 12월 5일 명동대성당에서 생명수호주일 '생명미사' 중에 발표된다.

시상식은 2022년 1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생명위원회 생명의 신비상 홈페이지(http://생명의신비상.com/)에서 확인하거나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인문사회과학 및 활동 분야) ☎ 02-727-2351, 가톨릭세포치료사업단(생명과학 분야) ☎ 02-2258-8269로 문의하면 된다.

[종교소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의 신비상' 공모

▲ 퀴어축제에서 성소수자 축복을 했다 교회 재판에서 정직 처분을 받은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소속 이동환 목사가 국제엠네스티가 주는 '제23회 언론상 특별상'을 받았다고 이동환목사재판대책위원회가 24일 밝혔다.

국제엠네스티는 "성소수자 차별에 맞서 퀴어문화 축제에 참여한 이들에게 축복기도를 했고, 이로 인해 교단 징계를 받게 된 어려움 속에서 차별이 아닌 화해와 사랑이라는 종교적 덕목을 직접 실천한 공로를 기억하고자 특별상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감 교단 연회 재판에서 정직 2년 처분을 받은 이 목사는 교단 총회 차원의 재판을 받고자 항소한 바 있다.

항소심 1차 공판은 26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광화문 감리교본부 16층 행정기획실에서 열린다.

[종교소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의 신비상' 공모

▲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이사장 이한구)은 '제2기 대원청년 불자상·동아리상' 수상자로 불자상 40명, 동아리상 단체 31곳을 선정해 장학금 총 1억6천300만원을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