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군 가곡면 보발리마을 골짜기에 봄을 알리는 노란 산수유꽃이 활짝 피었다.

[픽! 단양] 보발리마을 노랗게 물들인 산수유꽃

보발리는 봄에는 형형색색의 야생화가 흐드러지고 가을에는 단풍이 절경을 이뤄 드라이브 명소로 알려져 있다.

[픽! 단양] 보발리마을 노랗게 물들인 산수유꽃

단양읍에서 출발해 삼봉 대교, 도담터널 쪽으로 차를 몰면 보발리가 나온다.

(글 = 박재천 기자, 사진 = 단양군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