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통영국제음악제서 '디어 루나' 초연
한예리와 듀오 무대 김주원 "달에 빗대 꿈 이야기 할게요"

"낮엔 태양이 가리고 밤엔 도심의 빛이 가리지만, 달은 자신만의 신념과 속도로 빛을 내. 내가 달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떠올리면, 내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와 닮았다는 걸 깨닫게 돼."
영화 '미나리'로 주목받는 배우 한예리(37)의 내레이션과 함께 발레리나 김주원(44)의 듀오 무대가 펼쳐지자 둘은 달의 앞뒷면처럼 완벽하게 하나가 됐다.

미국 출신 젊은 작곡가 이안 디키의 '화이트 파라솔'을 작곡가 김택수가 편곡한 2분 30초짜리 음악이 잔잔하게 깔렸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연습실은 오는 26일 통영국제음악제 세계 초연작 '디어 루나' 런스루(처음부터 끝까지 실제 공연처럼 하는 리허설)로 분주했다.

이날은 피아니스트 문종인 등 음악 연주팀도 처음 연습에 참여했다.

신비로운 달의 여신 '루나'를 연기하는 김주원은 주연이면서 예술감독을 맡았다.

그가 예술감독으로 작품에 참여하는 것은 발레 '마그리트와 아르망'(2013년)과 탱고 발레 '3분:그녀의 시간'(2019년)에 이어 세 번째다.

한예리와 듀오 무대 김주원 "달에 빗대 꿈 이야기 할게요"

김주원은 연습 직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예리는 상당히 변화무쌍하면서 순수함이 있는 배우다.

처음 대화를 나눴을 때 깊은 철학이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예리는 "먼저 연락을 받고 참여하게 됐다.

달의 느낌을 잘 표현하려고 하는데 감독님과 작업하며 호흡이 잘 맞았다"고 화답했다.

김주원은 "한국무용을 전공한 한예리가 대사와 안무를 함께하면 더 풍부한 이야기가 나올 거로 생각했다"며 "하나인 듯 둘인 듯, 같은 존재인 듯 다른 존재인 듯, 달의 변화가 곧 우리의 삶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름에서 시작해 하현과 그믐, 삭, 금환일식, 초승, 상현을 거쳐 다시 보름으로 돌아오는 달의 순환 과정을 풀어낸다.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주제는 '꿈'이며, 꿈을 향한 '길'과 최종적으로 '삶'에 관한 의미까지 다룬다.

물론 김주원이 달을 화두로 꺼낸 게 처음은 아니다.

2018년 국립현대무용단의 '댄서 하우스'에 출연했을 때도 달이 소재였다.

하지만 당시엔 예술가와 발레리나, 여자 등 김주원 '개인'에 대한 이야기였다면 이번엔 '우리'에 대한 이야기가 핵심이다.

그는 "달에 빗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꿈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주원은 어렸을 때 달을 향해 소원을 빌고 꿈을 꾸며 오랫동안 달을 흠모했다.

모양이 일정한 주기로 변하는 게 재미있어서 해보다 달을 더 좋아했고, 커가면서는 사람의 인생과 달의 모습이 비슷하다는 걸 느꼈다고 한다.

늘 평정심을 유지하는 달을 닮고 싶었다는 말도 꺼냈다.

그는 "어릴 땐 하고 싶은 게 참 많아서 늘 꿈을 꿨다"며 "나이가 들면서 책임질 일이 많아지면서 꿈을 꾸지 않게 되는 것 같다.

늘 꿈을 꾸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토대로 꿈의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예리와 듀오 무대 김주원 "달에 빗대 꿈 이야기 할게요"

이번 작품은 그가 앞선 두 차례 예술감독으로 참여했을 때보다 클래식으로서의 성격이 더 묻어난다.

달의 변화에 따라 안무도 현대무용과 클래식 발레를 넘나든다.

김택수와 존 애덤스, 데이비드 랭 등의 현대음악과 슈베르트와 드뷔시, 라흐마니노프의 등 클래식 음악도 곁들여진다.

김주원은 "작품을 총괄하는 예술감독 역할은 매번 어렵다"면서도 "여러 사람과 일하며 내 부족함을 알게 되고 더 많이 배워야겠다고 느낀다.

예술가로서 정말 좋은 공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시간을 내달라, 연습에 많이 나와달라, 고민을 더 해달라 등 출연진에게 계속 매달리며 악역을 많이 한다"며 웃었다.

최근 사전 답사차 1박 2일 일정으로 통영을 처음 다녀왔다는 그는 "호수 같은 바다는 처음 봤는데 나이 들면 꼭 살고 싶은 곳"이라며 애정을 나타냈다.

그는 이달 26일과 27일, 28일 등 세 차례 통영국제음악제 무대에서 관객과 만난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음악제가 취소됐는데 올해는 열릴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

'디어 루나'로 저도 위로를 받고 싶었는데, 관객들에게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어요.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