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갤러리, 도로공사 홍보모델 제안
"히트곡 '운전만해', 안전운전 연상시킨다"
도로공사 "꼼꼼한 제안에 내부 논의"
홍보모델 전례없어 결국 안하기로 가닥
그룹 브레이브걸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역주행의 주역인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삼촌팬들의 위력에 한국도로공사도 깜짝 놀랐다.

최근 브레이브걸스 갤러리에는 "브레이브걸스의 한국도로공사 홍보대사 위촉을 건의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제안서에는 브레이브걸스의 위상과 안전운전에 대해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제안자는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도약하고 있는 대중가수다"라며 "4년 전 곡 '롤린'이 큰 인기를 끌며 2020년 발매된 디지털 싱글곡 '운전만해' 역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브레이브 걸스의 '운전만해'는 안전운전을 연상시키며 라디오 매체 등에서 소개되고 있다"면서 "원곡자인 브레이브걸스와의 협업이 한국도로공사의 도로교통 활성화 및 안전 운전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브레이브걸스 삼촌팬들의 제안, 도로공사도 놀랐다

그러면서 대학민국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 표를 첨부하고 뒤이어 "특히 음주운전, 난폭운전, 위험운전, 보복운전 등으로 국민 및 도로 이용자들의 생명 및 재산상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브레이브걸스의 홍보는 운전자들의 인식개선 및 위험의 사전제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제안자는 "브레이브 걸스는 무명 생활 중에도 각종 행사와 위문공연 등 꾸준한 홍보활동을 진행하는 열정을 보여줬다"면서 "구성원 간의 불화 없이 친밀하고 단합된 모습으로 진심어린 팬서비스를 보여준 끝에 현재 인기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국도로공사 측은 "팬클럽에서 잘 정리해서 보내주셔서 내부적으로 검토와 논의 과정을 거쳤는데 아쉽지만 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라며 "18일 중으로 팬클럽 측에 따로 답변을 전달할 것이다. 도로공사에 관심을 가져주신 데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전했다.
브레이브걸스 삼촌팬들의 제안, 도로공사도 놀랐다

브레이브 걸스는 민영, 유정, 은지, 유나로 구성된 4인조 걸그룹이다. 최근 4년전 노래 '롤린'이 인기를 끌면서 역주행 현상을 보이고 있다. 각종 음원사이트는 물론 음악방송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