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정장제 업그레이드
비오비타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온가족 장 건강 챙겨요

일동제약은 영유아용 정장제인 ‘비오비타’를 온가족 장 건강을 위한 제품으로 새롭게 내놨다.

비오비타는 일동제약이 1959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유아용 유산균 정장제다. ‘(생후) 100일부터 매일매일, 비오비타’라는 광고 문구가 인기를 끌며 유아용 유산균의 대명사가 됐다. 일동제약은 기존 비오비타의 장점을 살리면서 균주와 성분을 보강해 모든 연령대가 섭취할 수 있는 장 건강용 제품으로 개발했다.

신제품 ‘비오비타 시리즈’는 아기용인 ‘비오비타 배배’와 만 3세 이상 유아부터 성인을 위한 ‘비오비타 패밀리’ 등 2종으로 구성돼 있다. 장 건강과 면역 등을 고려해 낙산균 유산균 같은 유익균은 물론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로바이오틱스 등이 들어 있다. 비타민 B6·B12·D, 엽산, 아연 등도 함유한 멀티바이오틱스 제품이다.

핵심 원료인 낙산균은 낙산을 생산하는 유익균으로 변비, 설사 등의 증상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인체 면역과 대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낙산균은 자체 보호막이 있어 코팅 등의 인위적 가공 없이도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고, 산소가 없는 장내에서도 증식할 수 있다. 90도 이상의 열에도 생존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온 가족이 섭취하는 제품인 만큼 합성향료, 착색료, 이산화규소, 스테아르산마그네슘 등 다섯 가지 식품첨가물을 넣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