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간 여러 차례 열연했던 '시그니처' 공연
배우 박정자의 팔순 기념 무대…연극 '해롤드와 모드'

'연극계 거장' 배우 박정자가 팔순 기념 공연으로 자신의 시그니처 무대였던 연극 '해롤드와 모드(19 그리고 80)'를 선택했다.

팔순의 명배우가 선사할 유쾌한 무대가 기대된다.

이 작품은 작가 콜린 히긴스(Colin Higgins)의 시나리오로 1971년 미국에서 영화로 제작돼 인기를 얻었다.

자살을 생각하는 19세 소년 해롤드가 80세 노인 모드를 만나면서 진정한 사랑을 배우는 파격적 소재의 이야기다.

영화는 1973년 연극으로 재탄생했고, 유럽과 미국 브로드웨이 무대에서 연극과 뮤지컬로 지속해서 공연돼 온 작품이다.

'해롤드와 모드'는 1987년 김혜자, 김주승 주연으로 국내 초연됐으나 작품이 대중의 사랑을 받은 것은 배우 박정자의 2003년 무대에서 비롯됐다는 평이 나온다.

그는 이때부터 18년간 5번의 연극과 1번의 뮤지컬 무대에서 주연으로 나와 자신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각인했다.

그간 해롤드 역에는 김영민, 이종혁, 강하늘 등이 열연했다.

공연을 제작한 신시컴퍼니에 따르면 배우 박정자는 평소 "80세까지는 이 공연을 꼭 계속하고 싶다"고 말해왔다고 한다.

이번 무대는 박정자의 팔순 기념 무대이면서도 그의 마지막 '해롤드와 모드'라고 신시컴퍼니 측은 전했다.

작품 연출은 배우이자 연출가인 윤석화가 맡았다.

해롤드 역은 임준혁, 오승훈이 캐스팅됐다.

5월 1∼23일, 서울 삼성동 KT&G 상상마당 대치아트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