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의 연계소문]
연(예)계 소문과 이슈 집중 분석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후보 이어 무대까지
좁은 그래미 문 뚫고 오르는 '꿈의 무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수상 여부도 관심
레이디 가가·테일러 스위프트 등과 경합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을까. 전 세계에서 '다이너마이트'급 위상을 떨치고 있는 이들이 한국 대중음악계는 물론, 그래미 역사에도 새로운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63회 그래미 어워드'가 오는 15일(한국시간) 개최된다.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멀티 스테이지 무관중 쇼로 진행된다.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올랐다. 그간 조수미, 황병준 등 클래식 및 국악 관계자가 그래미 어워드 후보로 지명되거나 수상한 적은 있지만 대중음악 가수가 노미네이트된 것은 이번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아시아 가수가 해당 부문에 후보로 오른 것 또한 최초다.
◆ 말하는대로 이뤄낸 BTS, 남은 건 그래미
그래미 어워드는 전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NARAS)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영화의 아카데미상에 비견된다.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그래미 어워드는 방탄소년단에게 유일하게 남은 '넘지 못한 벽'이기도 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각각 4년 연속, 3년 연속 수상한 이들이었지만 그래미 어워드만은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오랜 시간 백인 중심적이고 보수적인 성향으로 지적을 받아오던 그래미는 흑인 및 비영어권 가수들에게 인색했다. 방탄소년단도 예외는 아니었다. 2019년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수록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로 숱한 기록을 세웠지만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단 한 개의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당시 그래미 어워드는 거센 비판 여론에 부딪혔다. 최근 몇 년간 변화의 조짐을 보이긴 했지만 결과적으로 '화이트 그래미'라는 오명을 씻기는 쉽지 않았다.

그러다 올해 드디어 방탄소년단도 그래미 어워드에서 쟁쟁한 해외 아티스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경합을 벌일 수 있게 됐다. 멤버들이 줄곧 목표로 꼽아오던 그래미 진출이 현실이 된 것. 특히 방탄소년단은 후보 지명 외에도 단독 무대까지 예고된 상태라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2019년 시상자 참석, 2020년 합동 공연에 이어 이번에는 후보 지명과 단독 공연까지 확실하게 영역의 확장을 이뤄냈다.
◆ 최초, 최고, 최장…이름값 하는 '다이너마이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서 레이디 가가·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 저스틴 비버·퀘이보의 '인텐션스', 테일러 스위프트·본 이베어의 '엑사일'과 붙었다.

후보가 전부 쟁쟁한 아티스트들의 곡으로 구성됐다. 치열한 경합이 예상되는 가운데 가장 강력한 상대로는 '엑사일'과 '레인 온 미'가 꼽힌다. '엑사일'은 올해의 앨범 부문에서도 유력한 수상작으로 꼽히는 테일러 스위프트의 앨범 '포크로어'에 수록된 곡이다. '레인 온 미' 역시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의 조합으로 큰 인기를 얻었으며, 빌보드 스태프가 꼽은 2020년 최고의 노래에 오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후 연일 최초, 최고 기록을 세웠다.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2주 연속 포함, 통산 세 번의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다이너마이트'는 현재까지도 인기가 지속되며 28주 연속 톱50에 오르는 등 롱런하고 있다. '빌보드 글로벌' 차트에서는 24주 연속 톱5에 오르며 최장 기록을 자체 경신하기도 했다. 뮤직비디오는 최근 9억뷰를 돌파했다.

'다이너마이트'의 흥행으로 '새비지 러브' 리믹스, '라이프 고즈 온'까지 세 곡 연속으로 '핫 100'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차트 데뷔와 동시에 1위에 등극하는 '핫 샷' 데뷔를 두 번 이상 한 그룹은 방탄소년단이 유일했다.
◆ 분위기 좋은 '그래미'로 가는 길
"BTS가 불꽃으로 그래미의 밤을 찬란히 밝히는 것을 지켜보자. 그들의 퍼포먼스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래미 어워드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제63회 시상식 공연자 라인업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미국 음악계의 '가장 성대한 밤'으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드에서 당당히 카디 비, 도자 캣, 빌리 아일리시, 두아 리파, 크리스 마틴, 테일러 스위프트 등과 함께 공연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래미 어워드를 앞두고 글로벌 영향력을 재확인하는 희소식도 꾸준히 들려오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발표한 '2020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가수로는 물론, 비영어권 가수로도 최초다. 테일러 스위프트, 드레이크, 더 위켄드, 빌리 아일리쉬, 에미넴, 포스트 말론, 아리아나 그란데, 쥬스 월드, 저스틴 비버 등 미국·영국 팝스타들을 모두 제친 결과다. 미국 타임이 선정한 '2020년 올해의 연예인'으로 뽑히기도 했으며, 빌보드가 발표한 '1981~2020년 연도별 최고의 팝스타'에서 2020년을 대표하는 최고의 팝스타로 선정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래미 어워드 수상과 관련해 "솔직히 말하자면 실망하는 것이 싫기 때문에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지는 않는다"며 "레이디 가가, 테일러 스위프트 등 쟁쟁한 팝스타들과 경합해야 해 혼란스러운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긴장되지만 너무 감정에 흔들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그래미 어워드의 수상자는 아티스트, 작사가, 제작자, 엔지니어 등 전 세계 음악계 종사자로 구성된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팬 투표 결과를 반영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차트 성적에 기반을 둔 빌보드 뮤직 어워드와 달리 전문가들의 평가를 통해 선정되기 때문에 결과 또한 섣불리 예측하기 어렵다. 방탄소년단이 후보 지명에 이어 수상까지 해낸다면 이들의 영향력뿐만 아니라 음악성 역시 인정받는 것이기에 의미가 더욱 크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한 고층 건물에서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무대 사전 녹화를 마쳤다. 전 세계 음악인들의 '꿈의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을 만날 시간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아시아를 넘어 세계 팝 역사에 남을 새로운 명장면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