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낌없이 쏟아낸 집밥 레시피…'수미네 반찬' 시즌 종영

'일용엄니' 김수미를 '집밥 선생님'으로 만들어준 tvN 요리 예능 '수미네 반찬'이 시즌 종영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방송한 tvN '수미네 반찬-엄마가 돌아왔다' 마지막 회 시청률은 1.6%(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최종회는 이북 반찬 특집으로 꾸몄으며 김수미가 북한 요리 전문가 허진과 함께 황태 매운탕, 무전, 오이숙 장아찌, 꼴뚜기 순대 등 남과 북의 요리법이 어우러진 새로운 밥상을 차렸다.

특히 북한에 무려 100번 이상 방문했다는 통일부 서호 차관이 스튜디오에 깜짝 방문해 요리를 맛보고는 "평양에 직접 온 것 같다"고 연신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연복, 홍석천, 이특 등 '제자 3인방'도 통조림 햄을 활용한 멘보샤, 불닭 치즈전, 태국식 달걀 볶음밥을 각각 선보이며 프로그램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김수미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춘 MC 장동민도 아쉬운 인사를 건넸다.

김수미는 마지막 인사에서 "회자정리라고 만나면 이별인데 참 아쉽다"며 "'수미네 반찬'은 정말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2018년 6월 시작한 '수미네 반찬'은 해외 식문화가 유입돼 잠시 조연으로 물러났던 반찬을 다시 우리 밥상으로 옮겨오자는 취지로 기획돼 주부뿐만 아니라 1인 가구 등 폭넓은 시청자들로부터 사랑받았다.

전성기 시절에는 침체했던 tvN 평일 저녁 시간대 시청률을 상당히 끌어올린 공도 있다.

구전으로만 전해진 '옛날 반찬' 레시피를 쉽고 재밌게 설명하는 프로그램으로 호평받았으며 요리법은 책으로도 발간돼 큰 인기를 끌었다.

이밖에 도쿄 반찬 장사, 괌 깜짝 뷔페, 국군 장병 특집 등도 화제를 모았다.

차기 시즌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