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혼술 문화가 확산하며 성인들이 술 마시는 횟수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혼술 문화가 확산하며 성인들이 술 마시는 횟수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혼술 문화가 확산하며 성인들이 술 마시는 횟수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펴낸 '2020 주류산업정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주류 소비자의 월평균 음주 빈도는 9.0일로 나타났다.

월평균 음주 빈도는 2016년 8.9일, 2017년과 2018년 각 8.8일, 2019년 8.5일로 감소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반등한 것이다.

월 음주 빈도는 증가했지만 음주 시 하루 평균 음주량은 감소했다. 지난해 음주 시 하루 평균 음주량은 6.7잔으로, 전년(6.9잔)보다 감소했다.

응답자들은 지난해 주류 트렌드(복수응답)로 '혼술'(74.9%)과 '홈술'(72.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다양한 맥주'(54.9%), '편의점 구입'(49.9%), '즐기는 술'(49.6%), '도수 낮은 술'(34.7%) 등으로 나타났다.

술 종류별 음용 비중은 맥주가 41.4%로 가장 컸고 그다음으로 소주(32.7%), 전통주(15.1%), 수입 와인류(4.5%) 등으로 나타났다. 이를 2019년과 비교하면 맥주는 4.5%포인트, 수입 와인류는 0.3%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소주는 0.2%포인트, 전통주는 5.0%포인트 감소했다.

'가장 좋아하는 주종'으로는 맥주(46.3%), 소주(29.3%), 전통주(10.4%), 수입 와인류(5.3%) 순으로 꼽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2∼15일 전국 19∼59세 성인 남녀 가운데 월 1회 이상 주류를 소비하고, 6개월 이내 전통주를 마신 적 있는 소비자 20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