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야놀자 여기어때 등 OTA와 스마관광 전문 기업들과 협약
경상북도가 스마트관광 선도기업들과 협력해 청년 주민 관광기업 200개를 육성하고 관광상품 1000개를 함께 기획해 판매하는 경북형 관광모델구축에 나선다.
경북도는 8일 경북도청에서 야놀자, 여기어때 등 온라인여행사(OTA), 무브 등 스마트모빌리티 기업, 여행공방 등 KTX 연계 자전거여행 전문기업, 관광기업 투자펀드사 등 18개 기업 및 한국스마트관광협회와 경북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참가한 이들 기업은 신도청을 중심으로 한 경북관광 비즈랩 구축에 참여한다. 비즈랩은 23개 시군 주민주도형 관광통합협의체에 컨설팅을 하면서 주민사업체, 로칼크리에이터 발굴 육성하고 관광상품 기획에도 참여한다.

경북도는 주민주도의 관광기업 육성을 위해 경북두레협력센터를 만들고 봉화 청송 울진 안동 상주 등 23개 시·군에서 37개의 주민관광사업체를 육성하고 있다. 또 경북 3대문화권을 중심으로 하나의 바코드로 유료 관광시설을 할인해 이용할 수 있는 경북투어패스를 운영하며 55개의 투어마스터라는 지역 관광기업을 육성하고 있다.
김문환 경북도 관광정책과장은 “국내외 OTA 중심의 유통판매채널과 경북투어패스 상품을 연동해 상품의 시장 출시를 빠르게 하고 운영성과를 피드백하는 등 전과정을 데이타베이스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북도는 내달에 관광두레와 투어마스터 등 주민주도형 경북관광협의체를 구성하고 5월에 경북관광 비즈랩 데모데이를 개최할 계획이다. 데모데이에서는 경북의 주민사업체와 OTA기업, 스마트관광기업, 기차 버스 항공과 연계한 인트라바운드 여행사 , 관광벤처 게임등 콘텐츠기업들을 여결하는 파트너십을 맺고 투자유치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경북도나 23개 시·군 등 기관 중심의 관광사업체 지원과 상품발굴 육성은 결국 공급자 중심의 정책”이라며 “경북도가 수요자중심의 주민사업체 육성에 노력해 온 만큼 경쟁력 높은 상품을 기획해 경북형 관광모델을 성공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경북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참가기업
분야 /기업
OTA(온라인여행사)/ 야놀자, 여기어때,위메프, 엑스크루
글로벌 OTA / 클룩,케이케이
인트라바운드 / 해밀 ·아름 ·승우여행사 여행공방
콘텐츠 / 테이블매니저 ,스냅존,한복남,와비다다,넥스트스토리
투자펀드 ,스마트모빌리티 / AJ캐피털, 무브
자료 : 경상북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