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인트로덕션'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각본상 수상

홍상수 감독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이로써 홍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홍 감독은 5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5번째 장편 '인트로덕션'(사진)으로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다. 지난해엔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차지했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영화다. 신석호, 박미소, 김영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조윤희 등이 출연했다.

홍 감독이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것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 '도망친 여자'(2020)에 이어 다섯 번째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김민희에게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인트로덕션'은 홍 감독과 김민희가 8번째 함께 작업한 작품이기도 하다. 김민희는 이 영화에 배우로서뿐 아니라 프로덕션 매니저로도 참여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