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폭설이 쏟아진 강원 춘천시 근화동 조각공원. /사진=연합뉴스

최근 폭설이 쏟아진 강원 춘천시 근화동 조각공원. /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6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6일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에 동풍이 유입돼 비 또는 눈이 오고 경남권 동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5일 예보했다.

비로 시작되는 이번 강수는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의 경우 새벽부터 차차 눈으로 바뀌면서 쌓일 전망이다.

눈은 6일 새벽부터 낮 사이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강하게 내리고 오후부터 차차 약화돼 밤사이 대부분 그칠 예정이지만 강원 동해안은 7일 새벽까지 눈발이 날릴 수도 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에 이미 많은 눈이 내려 쌓인 가운데 6일 내리는 눈이 더해지면서 축사나 비닐하우스가 무너지는 등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 5∼10㎝(최대 15㎝ 이상),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북부 동해안 1∼5㎝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5∼20㎜,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동해안 5㎜ 내외, 전라권 내륙 1㎜ 내외다.

전라권 내륙에는 6일 저녁 한때 비가 조금 내리겠다.

한편, 이날 밤부터 6일 오전 사이 서해안과 경기 내륙, 충청권 내륙, 전북 내륙에는 바다 안개가 들어오고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