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절을 맞은 1일 강원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영동 지역은 낮부터 눈이 쌓이겠다.

강원 온종일 비·눈…영동 최고 50cm 내릴 듯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강수량은 화천 상서 8mm, 철원 7.7mm, 양구 해안 7mm, 진부령 6.6mm, 향로봉 6.5mm, 고성 현재 5.5mm, 속초 5mm 등이다.

예상 강수량은 2일 오후까지 30∼80mm로, 많은 곳은 100mm 이상 비가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

특히 영동 지역은 이날 낮부터 2일 오후까지 10∼40cm의 눈이 내리겠고, 50cm 이상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영서 지역도 5∼15cm(남부 내륙 3∼8cm)의 적설량이 예상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내륙 5∼11도, 산지 1∼8도, 동해안 4∼9도가 되겠다.

기상청은 "내륙과 산지에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주의해야 한다"며 "눈이 비교적 무거워 피해에 대비하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고 눈길 교통안전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