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김세미의 수궁가'·린덴바움 '코로나19 항체 음악'
롯데문화재단 '뮤직 킵스 고잉'

▲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 = 한국계 독일인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가 다음 달 18일 오후 8시 경기 성남 티엘아이 아트센터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3년 만의 내한이며, 바흐의 첼로 모음곡 1번과 3번, 6번을 무반주로 선보인다.

[문화소식]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부천필 정기연주회

오르가니스트인 독일인 아버지와 작곡가인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스무 살이던 2008년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에서 최연소 첼로 수석이 돼 주목받았다.

현재는 솔로 연주자로 활동 중이다.

▲ 부천필하모닉 '슬라브의 낭만' =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다음 달 12일 오후 8시 경기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 제271회 정기연주회 '슬라브의 낭만'을 공연한다.

[문화소식]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부천필 정기연주회

대구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의 지휘로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과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8번'을 선보인다.

피아니스트 박종해가 협연한다.

▲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김세미의 수궁가' = 국립극장은 다음 달 20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완창 판소리 '김세미의 수궁가'를 공연한다.

소리꾼 김세미는 외조부이자 스승인 추담 홍정택이 다듬은 소리인 추담제 수궁가를 선보인다.

[문화소식]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부천필 정기연주회

수궁가는 전승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으로, 토끼와 별주부가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치는 지략 대결을 표현한다.

홍성기·조용안이 고수로 호흡을 맞추고, 배연형이 해설과 사회를 맡는다.

▲ 린덴바움 '코로나19 항체 음악' 연주 =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원형준 음악감독이 다음 달 7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오디오가이 스튜디오에서 '코로나19 항체 음악'을 세계에서 처음 연주한다고 25일 밝혔다.

[문화소식]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부천필 정기연주회

해당 곡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마르쿠스 뷜러 교수가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아미노산 서열과 구조를 음계로 풀어낸 다음 원 감독에게 보내온 것이다.

린덴바움은 녹음한 곡을 향후 디지털 음반으로 발매할 계획이다.

▲ 롯데문화재단 '무관중 온라인' 7개팀 공연 = 롯데문화재단은 무관중 온라인 지원 사업 '뮤직 킵스 고잉'(Music Keeps Going)의 5차 지원 대상 7개 팀 공연을 다음 달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연다.

[문화소식] 첼리스트 이상 엔더스 리사이틀·부천필 정기연주회

오르가니스트 김연주·소프라노 이승현(2일), 피아노 오중주 앙상블 '유앤아이'(3일), 헤븐스 뮤직 앙상블(8일), 음악예술학회 '더 피아니시모'(15일), 현악사중주단 '리브라 콰르텟'(22일), 오르가니스트 김진·하모니시스트 이윤석(29일), 퍼커셔니스트 이신국(30일) 등 순이다.

공연은 오전 11시 30분에 열리며, 녹화 영상은 추후 롯데콘서트홀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