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이무정 암투병 중 별세…항년 80세

원로 영화배우 이무정이 별세했다.

항년 80세.
24일 한국영화배우협회에 따르면 암 투병 중이던 이무정이 이날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80년 영화 '부산갈매기'로 데뷔해 80·90년대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해왔다.

영화 '뽕' 1·2·3편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주요 출연 작품으로는 '밤이 무너질 때'(1982), '정염의 갈매기'(1983), '인신매매'(1989), '살어리랏다'(1993), '립스틱 짙게 바르고'(1996), '깡패수업 2'(1999) 등이 있다.

고인은 2000년 제8회 춘사영화제에서 '진실게임'으로 특별연기상을 받았고, 다음해 제48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특별연기상을 받았다.

빈소는 중앙대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6일 오전 9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