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통일선교사역 실태조사…방식은 '점진적 통일' 선호
"목사 10명 중 9명, 남북통일 필요"

목회자 대다수는 남북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는 24일 교내 벤처관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한국교회 통일선교사역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목사 500명 중 '통일이 필요하다'고 답한 이는 89.8%에 달했다.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답은 4.2%에 그쳤다.

통일 방식으로는 '여건이 성숙되기를 기다려 점진적으로 통일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65.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능한 빨리 통일되는 것이 좋다'(21.4%),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통일되는 것이 좋다'(10.4%), '현재대로가 좋다'(2.0%) 등의 순이었다.

통일이 되어야 하는 이유로는 '남북 간에 전쟁 위험을 없애기 위해'가 34.2%로 가장 많았다.

'같은 민족이니까'(30.2%), '한국이 보다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14.0%), '북한 주민도 잘 살 수 있도록'(12.8%) 등이었다.

'만약 통일되지 말아야 할 이유를 꼽아달라'는 질의에는 '남북 간 정치 체제의 차이'(34.2%), '통일 이후 생겨날 사회적 문제'(27.0%)가 절반을 넘었다.

통일 예상 시기로는 '10년 이내'로 보는 응답자가 33.8%로 가장 많았다.

'20년 이내' 31.4%, '30년 이내' 15.2%였다.

비교적 가까운 시일로 볼 수 있는 '5년 이내'라는 답은 5.6%에 불과했다.

북한에 대한 인식으로는 '협력·지원대상'이라는 답이 76.2%로 많았다.

다만 '북한 정권이 앞으로 안정될 것인가'라는 질의에 58.2%가 동의하지 않았다.

북한 정권의 안정화를 전망한 응답자는 26.8%에 그쳤다.

응답자 중 현재 사역하는 교회에서 통일·북한선교에 관심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60.2%가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 '통일·북한선교를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28.2%에 머물렀다.

가장 많이 꼽은 통일·북한선교 활동으로는 '통일·북한선교 사역을 하는 개인 혹은 단체 지원'(61.5%)이었다.

아울러 통일·북한선교 사역의 어려움으로는 '북한선교에 대한 정보 부족'(27.0%), '통일·북한선교 관심자 혹은 헌신자 부족'(19.9%), '교회 내 공감대 부족'(19.1%), '교회 내 이념갈등'(16.3%)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작년 10월 8∼13일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목회자 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