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하철 안전 AI가 지킨다…불법 촬영 등 실시간 경보음

대전도시철도 이용객을 상대로 불법 촬영을 하는 등 안전에 문제가 생기면 실시간 경보를 통해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 시스템'이 구축됐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역·시청역에서 시범 운영되는 이 시스템은 AI 폐쇄회로(CC)TV 영상 안전 시스템,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AI 모니터링 등으로 구성됐다.

도시철도 역 내 설치된 CCTV를 활용해 에스컬레이터 넘어짐 사고나 불법 촬영, 폭행, 기물파손, 실신 등 이상행동 13종을 감지한다.

실시간 경보가 울리면 역무원이 신속하게 대응하게 된다.

역 내 모터 등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전류·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AI가 이를 분석해 기계·시설물 고장과 이상 징후도 진단·예측한다.

대전시와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이날 오전 시청역에서 시연회를 했다.

허태정 시장은 "구축된 시스템을 활용해 시민이 더욱 안전한 도시철도가 되길 바란다"며 "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