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7년작 서울옥션 경매서 10억4000만원 낙찰
김창열 '물방울' 10억원 넘겼다…작가 경매 최고가 경신

지난달 별세한 한국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작품 가격이 경매 시장에서 치솟고 있다.

서울옥션은 23일 강남센터에서 열린 제159회 미술품 경매에서 김창열의 1977년작 '물방울'이 10억4천만원에 낙찰돼 작가 경매가 기록을 경신했다고 24일 밝혔다.

거친 마포 위 영롱한 물방울이 빛나는 이 작품의 추정가는 4억8천만~7억원이었으나 치열한 경합 끝에 낙찰가 10억원을 넘겼다.

김창열의 기존 경매 최고가 작품은 지난해 7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5억9천만원에 낙찰된 1980년작 '물방울 ENS8030'이다.

이번 경매에서 연대별로 출품된 김창열의 '물방울' 8점이 모두 낙찰됐다.

지난달 케이옥션 경매에서도 김창열 작품 4점이 모두 거래되는 등 작가 별세 후 '물방울'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물방울'의 인기와 함께 경매시장도 살아나고 있다.

이날 서울옥션 경매 낙찰 총액은 약 110억원, 낙찰률은 90%로 나타났다.

박서보의 2011년작 '묘법描法 No.111020'이 2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3억500만원에 낙찰됐다.

작가의 2000년 이후 작품 중 최고가 기록이다.

김환기의 1997년작 '무제'는 10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16억5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고미술품 경매에서도 청전 이상범의 초기작 '귀로(歸路)'(1937)가 시작가 1억원보다 크게 오른 4억2천만원에 낙찰됐다.

역시 청전 작품 중 경매 최고가다.

조선 후기 화가인 고송유수관 이인문의 '산정일장(山靜日長)'은 출품이 취소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