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정착민 이야기 담은 '부산의 마을' 발간

광복과 한국전쟁 전후, 1960년대 형성된 부산 이주 정착 마을을 소개하는 책이 나왔다.

부산문화재단은 부산의 마을을 주제로 한 '기억을 품다 흔적을 더듬다-부산의 마을'을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책은 부산문화재단이 2015년부터 발간해온 '부산문화재단 사람·기술·문화 총서 시리즈' 7번째로 발행한 것이다.

'부산의 마을' 발간에는 부산에서 활동 중인 최원준(시인), 김한근(향토사학자), 동길산(시인), 배길남(소설가) 등 13인이 필진으로 참여했다.

광복 전후 이주정착 마을로는 대저 배농장(대저동), 외양포 마을(가덕동), 매축지마을(범일동) 등이 있다.

이주 정착민 이야기 담은 '부산의 마을' 발간

한국전쟁 전후에 형성된 마을은 소막마을(우암동), 해돋이마을(청학동), 흰여울마을(영선동), 비석마을(아미동), 태극도마을(감천동), 초량동 45번지, 충효촌(영주동), 꽃마을(서대신동), 아바이마을(당감동) 등이다.

1960년대 전후 마을로는 골목시장(민락동), 물만골마을(연산동), 안창마을(범일·범천동), 돌산마을(문현동) 등을 선정해 소개한다.

고향을 떠나 낯선 땅에 정착하며 사람이 살 수 없었던 공간을 보금자리로 만들어 간 정착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도서는 부산 지역 서점 및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