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브랜드 '고무줄' 가격에 소비자 불만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프랑스 고가 브랜드 루이뷔통이 한 달 만에 일부 상품의 가격을 또 인상했다.

24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루이뷔통은 전날 일부 품목의 국내 가격을 올렸다.

미니 핸드백으로 유명한 나노 스피디와 나노 노에는 147만원에서 162만원으로 10.2% 비싸졌다.

역시 미니 핸드백인 쁘띠 삭 플라는 162만원에서 174만원으로 7.4% 인상됐다.

루이뷔통의 가격 인상은 올해에만 두 번째로, 지난달에도 일부 가방 가격을 최대 25.6% 올렸다.

반면 고가 브랜드가 제품 가격을 올렸다가 갑자기 내리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의 불만을 사고 있다.

프랑스 브랜드 펜디는 최근 바게트백의 가격을 375만원으로 5.8% 내렸다.

지난해 10월 398만원으로 18.8% 인상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지난해 주요 상품의 가격을 10~12% 인상했던 디올도 지난달까지 400만원이었던 트왈드주이 북토트 라지 가방의 가격을 이달 390만원으로 인하했다.

지난달 펜디 바게트백을 샀다고 밝힌 한 소비자는 "398만원에 판매한 기간에 샀더니 바보가 된 기분"이라며 "가격이 올라 비싸게 주고 산 것보다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