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딸도 양성 판정…아들은 '음성' 자가격리 중
경북 경주 동국대학교경주병원 응급실 밖에 설치된 선별진료실. /사진=연합뉴스

경북 경주 동국대학교경주병원 응급실 밖에 설치된 선별진료실. /사진=연합뉴스

경북 경주시에서 60대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 하루 만에 사망했다.

24일 경주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A씨는 22일 동국대 경주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 11일 고열 등 감기 증상으로 시내 병원을 찾았지만 증세가 호전되지 않았다. 상태가 악화된 A씨는 22일 입원을 위해 동국대 경주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지역 229번 확진자로 이름을 올린 뒤 입원 하루만인 23일 사망했다.

A씨는 평소 고혈압 등 지병이 있었으며, 입원 당시 호흡이 가쁜 등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부인도 확진 판정을 받고 경주시 232번 확진자로 분류됐고, 아들은 음성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 딸은 근무지인 안동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에 나선 보건당국은 A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차량 이동경로에 대해 조사하는 한편 감염원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24일 오전 10시 기준 경주시 코로나19 사망자는 8명으로 늘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