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장·경북지사 국회서 성명…대구경북신공항특별법 제정 촉구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은 민주적 결정 뒤엎는 폭거"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지난 19일 '가덕도신공항 특별법'만 통과시키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을 보류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두 단체장은 이날 시·도의회 의장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했다.

두 단체장과 의회 의장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은 그동안 영남권 5개 시·도 합의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결정한 김해신공항 건설을 정치적 계산에 의해 일순간에 뒤엎는 폭거"라며 비판했다.

또 "영남권 신공항 추진 당시 김해, 밀양에 이어 최하위 평가를 받은 가덕도는 영남권 1천300만명이 이용할 수 없는 부·울·경(부산·울산·경남)만의 공항이 될 것"이라며 "부·울·경만의 공항 건설을 강행한다면 대구·경북에도 제대로 된 공항을 건설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 공항과 민간공항을 통합이전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업의 민간공항 건설에도 국가 차원에서 충분한 재정지원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도 조속히 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