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지평선 추억의 보리밭 축제' 5월 4~5일 비대면 개최

전북 김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지평선 추억의 보리밭축제'를 비대면 방식으로 5월 4∼5일에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구체적 축제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을 보며 조만간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종전에 진행했던 체험 행사들은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 축제는 김제 진봉면 망해사 인근 1천400ha의 평야를 파랗게 물들인 청보리밭을 거닐며 추억을 되새기는 행사다.

작년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져 취소했다.

김제시 관계자는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으로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이 대폭 늘 것으로 예상했으나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불가피하게 비대면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