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발표됐던 한파주의보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영하 12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한편 서울 동남·동북권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됐다.

건조주의보는 이틀 이상 목재 등의 건조도가 35%를 밑돌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지며, 산불 위험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