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열리는 세계문화유산 화성행궁

'수원 화성-의궤가 살아있다'
9월18일부터 10월10일까지 개최
 봉수당 진찬도

봉수당 진찬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의 가치를 누리고 세계로 널리 전하기 위한 축제가 열린다. ‘2021 세계유산축전’의 일환으로 수원시와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수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수원 화성-의궤가 살아있다’로, 오는 9월 18일부터 10월 10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다.

행사 기간에는 화성행궁이 기록된 ‘원행을묘정리의궤’와 ‘화성능행도’를 바탕으로 한 재현행사 ‘의궤의 첫 장을 열다’를 시작으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24~25일 오후 7시 수원 화성 일원에서는 ‘화성, 완성하다’라는 이름으로 1796년 10월 수원 화성 축성을 축하하기 위해 열린 연희 ‘낙성연’을 재현한다.

10월 1~2일 연무대 일원에서는 정조대왕이 신하들과 벌인 활쏘기 시합과 매화포 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불꽃, 명중하다’ 공연이 펼쳐진다. 10월 8일과 9일 행궁광장에서 혜경궁 홍씨 진찬연과 ‘한중록’을 모티브로 한 ‘봉수당진찬도-효를 행하다’를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공연한다.

‘퇴근 후, 책 한잔’ ‘수원 화성 야간성곽 트레킹’ ‘행궁달빛유람’ ‘성안마을 열린공방’ ‘어린이 장용영’ ‘성곽놀이터’ ‘ICT 미션투어, 수원화성의 비밀’ 등 화성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해설·투어,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연계 행사로 9~10월 열리는 수원 화성 미디어아트쇼 ‘만천명월: 정조의 꿈, 빛이 되다’, 제58회 수원화성문화제, 2021년 정조대왕 능행차도 펼쳐질 예정이다.

최병일 여행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