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경남 안심여행지 10곳 선정
진해 해양공원

진해 해양공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관광산업이 크게 침체한 가운데 현직 방역 전문가와 협업해 여행지 안전을 확보하는 시도가 본격화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는 ‘경남 안심나들이 10선’을 발표했다. △진주 진주성 △남해 독일마을 △통영 디피랑 △합천 영상테마파크 △김해 가야테마파크 △창원 진해해양공원 △하동 삼성궁 △거제 내도 △고성 당항포관광지 △사천 바다케이블카 등 10곳이다.
진주성

진주성

‘안심 나들이’ 선정은 여행지 방역을 일상화하고 지역 관광산업 생태계를 회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들 지역은 감염병 전파를 최대한 방지할 수 있는 환경과 함께 방역시스템을 철저히 갖춘 곳이다. 특히 방역 전문의가 선정 기준 마련부터 현장 심사까지 직접 참여해 여행지 안전의 신뢰도를 높였다.

이번 작업에 참여한 강윤식 경상대 예방의학과 교수(한국관광공사 방역부문 자문위원)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만 모든 국민이 예전처럼 자유로운 여행을 즐기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종식을 앉아서 기다리기보다 철저한 방역을 기반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관리해 나가자는 취지에 공감해 동참했다”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는 경상남도 및 기초자치단체와 협력해 관광지에 상시 방역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다. 안심도우미를 배치하고 방역 교육을 하는 한편 주기적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박철범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장은 “이번 사업은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보다 관광업계가 앞장서서 안전한 관광지를 만들어나가는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관광지 방역에서도 한국이 세계적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안전한 여행지 조성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