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코리아 비전과 도전 = 김택환 지음.
김택환 경기대 특임교수가 한국의 미래를 밝혀줄 비전과 구체적인 전략뿐 아니라 이를 실천하고 시대가 요구하는 새 대통령의 요건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둔 책이다.

이는 미래발전에 핵심 요소인 청년 일자리 및 자살률, 양성평등, 양극화 등이 점차 나빠지는 '인터코리아(Inter-Korea)'에서 청년, 여성, 중산층이 행복한 세상인 '뉴코리아'로 전진하기 위함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저자는 안토니오 그람시가 사용한 '인터레그넘'을 응용해 한국의 현 상황을 '인터코리아'라고 규정한다.

인터레그넘은 '낡은 것은 소멸해 가는데 아직 새로운 것은 태어나지 않은 상황'으로 한국에 아직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인터코리아로 계속 갈 것인지, 뉴코리아로 갈 것인지 갈림길에 서 있다며 관건은 차기 대선에 달려 있다고 진단한다.

아울러 저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오늘날 한국의 시대정신을 '국민통합, 자치분권, 경제성장'으로 제시한다.

저자는 "인터코리아의 나쁜 습속들과 제도들은 증오와 분열, 지역감정, 좌우수구기득권, 승자 독식의 제왕적 대통령제, 폐쇄적 민주주의 등을 들 수 있다"며 "이것은 곧 나쁜 결과, 즉 최악의 청년 실업과 자살률 성폭력, 성장동력 고갈, 양극화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어 "반면 뉴코리아의 가치들로는 관용과 대통령, 연대와 균형발전, 청년·여성이 행복한 세상, 분권형 민주합의제, 글로벌 개방과 연대 등"이라며 "희망찬 새로운 대한민국을 말한다"고 강조한다.

자미산. 263쪽. 1만6천원.
[신간] 뉴코리아 비전과 도전·한국의 발견

▲ 한국의 발견 = 라종일·김현진·현종희 지음.
정치학자이자 행정가, 외교관을 지낸 라종일 가천대 석좌교수가 두 젊은 작가와 함께 한국인들이 어떻게 자기 세계를 발견하고 있는지 탐색하고 고찰한 책.
책은 '오늘 한국은 자기만의 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한다.

라종일 교수는 오랫동안 한국이 다른 이들(중국, 일본, 소련·미국)이 만들어낸 세계에 가라앉아 있었다고 말한다.

변화가 찾아온 것은 1980년대 중반 '한강의 기적'이 세계인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하면서라고 한다.

한국인들은 자유세계, 공산세계 같은 타자의 세계로부터 '나'와 '넓은 세계'를 발견하고, 그 세계 안에서 자기 위상과 역할을 찾으려 했다는 것이다.

'한국 발견하기'의 새로운 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열었다고 저자들은 분석한다.

한국이 오랫동안 품고 있던 '선진국 콤플렉스'는 '선진국들이 과연 인류 차원의 문제들을 제대로 처리해왔고 지금 그렇게 하고 있는가'라는 의심 속에서 차츰 무너져내리고 있다.

라 교수는 선진국, 곧 시대를 주도하는 어느 '세계'를 정의하는 것은 결국 '사람'이라고 말한다.

새로운 인간상을 내놓을 수 있고 그것을 실현하는 나라가 곧 자신만의 세계를 가진 나라, 선진국이라는 것이다.

루아크. 320쪽. 1만7천500원.
[신간] 뉴코리아 비전과 도전·한국의 발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