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인 24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 춥겠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로 중무장한 채 출근 중인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수요일인 24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 춥겠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의 한 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로 중무장한 채 출근 중인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수요일인 24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아침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 춥겠다.

특히 아침 최저기온은 -9~2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예보돼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감기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또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과 일부 경기내륙, 강원 영동과 강원 영서 남부, 일부 충청권, 전북 동부, 경상권은 대기가 매두 건조하니 화재 예방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갯바위를 넘거나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고,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1~3m, 서해 0.5~2.5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